새로운 게시판
번호 1424 조회수 1245 작성일 2010년02월05일 08:02
이름 작성위치 121.210.115.100
제 목   마음산책에 대한 나의 불만
첨 부
마음산책, 책은 잘 만들지만 홈피는 좀 그렇습니다.
출판이야 말로 트렌드 산업이라고 주장하시면서도
그 얼굴격인 홈피가 트렌드를 제대로 읽지
못하고 있다는 느낌이 듭니다.

가령 글과 사진을 함께 복사해서 붙이려고 해도
글만 올라가지 사진은 붙이기가 안 됩니다.
그렇다고 게시판에 글을 올리는 것은 쉽냐?
그것도 시원치 않습니다.
제대로 해도 두어 번은 에러가 나니까요.

마음 같아서는 헌터벨리 산 와인 두어 병에
뉴질랜드 블루치즈 가지고 가서 함께 나눠 마시며
이것은 이렇게 저것은 저렇게 고쳐달라고
말씀드리고 싶지만...

쿠링가이에 가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.
낙엽도 궁시렁 거리기에 저도 투덜투덜 대봅니다.
[이전][다음]

 

JBoard
새로운 게시판
총 1242 건 (5/83 쪽) 관리
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첨부
1432    [re] 연락 주세요... 마음산책 2010/02/24 1146
1430  보트 위의 한 남자 그리고 한 여자 bobbinhead 2010/02/15 1161
1428  갓파 책 출간 해 주세요 마음산책이 좋아요 2010/02/09 1269
1429    [re] 고맙습니다아아~ 마음산책 2010/02/10 1081
1427  자신의 알몸을 비춰보는 게 여행이란다 bobbinhead 2010/02/08 1510
1425  아래 글은 제가 올렸습니다 bobbinhead 2010/02/05 1159
1424  마음산책에 대한 나의 불만 2010/02/05 1245
1426    [re] 아이구, 죄송, 감사! 마음산책 2010/02/05 1217
1422  살다보니 돈보다 여행이 더 소중하더라 bobbinhead 2010/02/01 1230
1421  원고 검토를 요청드립니다. 정희석 2010/02/01 1332
1423    [re] 메일로 답을 보내드렸습니다. 마음산책 2010/02/03 1146
1419  원고 투고합니다. 귀엽게 봐주세요 ^^ 김현학 2010/01/29 1229
1420    [re] 메일로 답 드리겠습니다. 마음산책 2010/01/29 1184
1415  성산동에서 만났던 만만한 후배와 깐깐한 선배 bobbinhead 2010/01/26 1289
1416    [re] 아쉬운 밤, 흐뭇한 밤! 마음산책 2010/01/27 1147
[이전] .. [1][2][3][4] 5 .. [83][다음]